<부산 부산진구 개금동 "개금밀면"> 밀면 생각나면 오는 곳


밀면이 생각나면 찾아오는 곳입니다.

부산 토막이 동생이 추천해서 온 곳인데 그 이후로 생각날 때면 오게 됩니다.

개금골목시장통에 있는데 골목에 있어서 찾기는 조금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아래의 지도를 참고해주세요.


가격은 이렇습니다.

저희는 물밀면 중자 하나, 대자 하나 그리고 어묵만두 1인분을 주문했습니다.


점심시간때가 한참 지나서 가서 한적한 분위기에서 먹을 수 있었습니다.


음식은 주문하면 금방 나옵니다.

밀면 면발 위에 양념이 있고, 그 위에 닭고기와 오이 계란이 얹혀져 있습니다.

전체적인 맛은 조금 호불호가 갈리는 것 같습니다.

육수는 닭고기 육수인 것 같고 살짝 단맛이 돕니다. 

그리고 그 단맛에 계피의 살짝 매운 맛이 같이 돌면서 매운맛과 단맛의 경계를 이루고 있습니다.

저는 맛이 좋아서 부산에 올 때마다 먹고 있습니다.

대구에도 밀면집이 있어서 가보면 영~ 맛이 안 나네요.


아래의 이 녀석은 어묵만두입니다.

뭔가 생긴게 희한합니다. 만두라고 해서 만두소가 들어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냥 밥풀들을 먹는 느낌이랄까 이런 맛으로 부드러운 식감을 즐기려고 먹습니다.


이 날은 배가 너무 고파서 국물까지 다 마셔버렸습니다.


위치는 아래와 같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