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 범어동 "등푸른생선집"> 밥을 부르는 매콤, 새콤한 청어회

손님오셔서 경산 하양에 땅 보여드리고 대구로 돌아오니 배가 너무 고파서 친구한테 밥 먹었냐고 물어보니 아직 안먹었다고 해서 점심 먹으러 출발했습니다.

대구 하늘도 참 이쁘네요.





처음에 가려고 했던 집은 지금 식사가 안된다고 해서 다른 곳에 왔습니다.

가게 이름은 등푸른 생선집입니다.





저희는 등푸른생선회를 2인상과 밥을 시켰습니다.

그리고 목이 너무 말라서 사이다를 하나 주문했습니다.





주문한 음식이 나왔습니다.





청어를 썰어서 그 위에 잘게 썬 파와 청양고추가 올라간듯 했습니다.




맑은 매운탕입니다.





암튼 회에 초고추장을 뿌리고 비벼줍니다.





그리고 김에 밥을 올리고 회를 올려서 먹으니 맛있습니다.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입안에 침이 고이네요.

좀 매콤하면서도 식욕이 당기는 맛입니다.

파가 들어가서 그런지 식감도 괜찮습니다.




저는 회를 밥에 넣었습니다.





그리고 비볐습니다.

이러니 회덮밥이 되네요.

이렇게 만든 후 김으로 싸서 먹었습니다.

뭐 어떻게 먹든 맛있으면 되는 것 아니겠습니까?





솔직하게 말씀드린다면 매운탕은 크게 맛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어디선가 맛 본 그 맛이 난다고 말해야 될 거 같습니다.





카드로 지불하지 않고 현금으로 계산하니 공기밥 가격 2천원과 음료수의 500원을 깎아주셨습니다.

2,500원 덕 봤습니다.

매콤, 새콤한 맛이 생각날 때 다시 와야겠습니다.




위치는 아래와 같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